르포 접경지대를 가다

연평도와 고성은 지금
2007년 이후 11년 만에 성사된 남북정상회담. 판문점선언 이후 한반도 평화를 위해 후속조치가 이행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