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범시행 일주일 넘었지만

소상공인을 위한 수수료 없는 결제수단이라는 제로페이가 시범시행에 들어간 지 일주일이 넘었다.
하지만 이것을 만든 정부만 요란할 뿐 가맹점은 목표치 이하에 이를 써야 할 소상공인과 시민들은 뭐가 뭔지 여전히 잘 모르는 실정이다.

“부모봉양은 가족이” 27%

핵가족을 지나 1인 가구가 최다 가구가 된 요즘 부모 부양은 누가 책임져야 할까요? 가족이란 답이 처음 30% 아래로 떨어졌다. 실제 은퇴가구 연소득은 2천만원이 안됐는데 이중 40%가 공적연금처럼 정부가 주는 돈, 가족의 도움은 얼마되지 않았다

소비자에 ‘불똥’

중소 상공인들을 위한 신용카드 가맹점 수수료 인하의 불똥이 소비자에게 튀고 있습니다.

카드사들이 수수료 인하 손실을 메우려고 각종 할인 혜택은 줄이고 연회비는 올리는 방안을 추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