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암분출 하와이 화산에 규모 6.9 강진

가옥 불타고 주민대피
미국 하와이주 하와이섬의 킬라우에아 화산이 폭발하면서 용암이 분출해 주택가를 위협하고 있다. 규모 6.9의 강진이 또 일어나 추가 폭발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하와이 제도에서 가장 면적이 커 일명 빅아일랜드로 불리는 하와이섬.

섬 동단에 위치한 해발 천이백오십 미터의 킬라우에아 화산이 폭발해 용암이 끓어넘치고 있습니다.

최고 규모 5.0의 지진과 수 차례 여진 이후 분화구 바닥이 내려앉으면서 용암이 분출한 겁니다.

용암이 상공으로 치솟는 현상인 용암분천이 최고 45미터로 측정됐다고 하와이 화산관측소는 전했습니다.

숲 사이로 뱀처럼 흘러내린 시뻘건 용암은 인근 주택가를 덮쳤습니다.

이미 주택 두 채가 불에 탔고 주민 천오백여명이 대피했습니다.

주택 수십채가 용암의 위협을 받고 있습니다.

<현지주민> “화산이 우리집 바로 뒤에 있어요. 용암이 폭발하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대피 하고 돌아와도 우리집이 그대로 남아 있을까요.”

데이비드 이게 하와이 지사는 주민 강제대피령과 주 방위군 동원명령을 내렸습니다.

용암이 흘러내리는 가운데 현지시간으로 4일 낮에는 강진이 또 발생했습니다.

재난당국은 지진 충격으로 분화구가 깨져 용암이 더 많이 분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다행히 강진 이후 쓰나미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분화구에서는 거대한 이산화황 가스 기둥도 목격됐습니다.

킬라우에아 화산은 세계에서 가장 화산 활동이 활발한 활화산 중 한 곳입니다.

1950년대와 80년대 거대한 화산 폭발이 있었고 이 때 형성된 화산 절경으로 많은 관광객이 찾는 곳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가능한 서비스입니다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