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서 올해 첫 SFTS 사망

야생진드기 조심
야생 진드기가 옮기는 감염병으로 숨진 사람이 올해 처음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 20일 충남 청양에 사는 62세 여성이 중증열성 혈소판감소증후군 SFTS로 사망했습니다.

이 여성은 밭농사 등 야외활동을 한 뒤 13일부터 발열과 설사 증상을 보여 치료를 받아왔습니다.

SFTS는 주로 4월에서 11월 사이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에 물린 뒤 고열과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을 보이는 감염병으로,지난해는 환자 272명 중 54명이 숨졌습니다.

보건당국은 야외활동을 할 때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로그인 후 이용가능한 서비스입니다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