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병원 ’15분 진료’ 만족도 높아

진료비도 줄어
대학병원을 찾는 환자들의 불만 중 하나는 긴 대기시간에 비해 진료 시간이 너무 짧다. ’3분 진료’라는 얘기도 여기서 나왔다

 

서울대병원은 지난해 9월부터 중증질환이 의심되는 초진환자들 가운데 원하는 환자를 대상으로 ’15분 심층진료제’를 도입했습니다.

심층진료에 대한 만족도를 조사해 봤더니 환자 열명 중 아홉명은 늘어난 진료시간에 만족했고, 심층진료를 받지 않은 환자보다 의사에 대한 평가도 더 높게 나타났습니다.

특히 심층진료환자는 5천원 가량 더 내고 진료를 받았지만 총 진료비는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오히려 더 적었습니다.

<권용진 교수 /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충분히 대화를 하면 할수록 ‘이 검사는 안해도 되겠다’ 이걸 의사들이 알아내고 있다고 해석할 수 있어 보입니다.”

또 심층진료를 통해 경증으로 판단된 환자들은 동네 병원으로 보내지게 돼 불필요한 진료를 줄이게 됐습니다.

의사도 만족도가 높았는데 예약환자가 밀려 쫓기듯 진료하지 않아도 된다는 게 그 이유였습니다.

<하일수 교수 / 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심층진료를 하게 되면 시간적인 여유가 있으니깐 더 자세하고 또 확실하게 환자를 진찰할 수 있고 많은 검사를 해오시는데 자세히 읽어볼 수 있는 시간도 있다 보니깐…”

보건복지부는 6월부터는 동네 병의원을 대상으로 심층진료 시범 사업을 추진하며 현재 심층진료를 시행 중인 상급종합 병원 수도 현재 19곳에서 올해 안에 25곳까지 늘릴 계획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가능한 서비스입니다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