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 그만 울어요, 안울기로 했잖아

남북 단일팀 눈물의 작별
올림픽 기간 감동의 드라마를 만들어 낸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선수들이 작별 인사를 나눴다.

 

함께한 한 달여 시간 동안 가족처럼, 친자매처럼 지내며 정이 듬뿍 든 남북 선수들은 이별을 아쉬워하며 모두 눈물을 흘렸는데요.

포옹하고 격려하고, 다음에 다시 만날 날을 기약하는 사이 선수들은 저절로 눈시울이 붉어졌습니다.

북한 선수들이 버스에 오른 뒤에도 선수들은 서로 잡은 손을 놓지 못했습니다.

 

로그인 후 이용가능한 서비스입니다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