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들 참 맛있게 먹어요

외국인 말하기 대회
국내 체류 외국인 200만 시대 K-POP 혹은 한국 드라마에 빠져서, 한국의 경치와 음식이 좋아서, 한국을 찾는 이유도 다양할텐데.직접 한국을 찾은 외국인들은 한국 문화를 어떻게 느끼고 있을까?

 

<레일라 바 / 프랑스> “음식은 제게 참말로 중요하거든요. 그래서 드라마에서 맛있게 잘 드시는 한국분들의 모습을 보고 아 역시 나랑 잘 맞는구나 생각…”

연합뉴스와 경희대 주최로 열린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 참가한 외국인들은 ‘한류’를 낳은 한국인들의 ‘흥’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미르조알리예프 후쉬누드 / 타지키스탄> “길에서 어떤 사람들이 신명나게 공연을 하고 있었습니다. 손뼉을 치고 우와 잘한다 아니면 앵콜 앵콜하면서 호응…한국은 정말 자유로운 분위기여서 정말 놀랐습니다.”

자국민들이 가지고 있던 선입견도 솔직하게 털어놓습니다.

<슈룩 / 이집트> “이집트 사람들이 한국하면 처음 떠올리는 게 뭔지 아세요? 바로 김정은 동무입니다. 사실 이집트 사람들 중에는 아직도 남한과 북한을 구별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러면서도 ‘판문점 선언’ 이후 ‘남한’과 ‘북한’이 전 세계의 주목을 받으면서 선입견이 해소 됐다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외국인들은 조금은 서툰 한국말이지만, 본인들이 직접 보고, 느낀 한국과 열정, 감동을 표현해 박수갈채를 받았습니다.

이번 대회 대상은 프랑스 출신 레일라 바 씨에게 돌아갔습니다.

<레일라 바 / 프랑스> “제 열정, 한국말에 대한 제 사랑과 열정을 인정 받은 것 같아서 기뻐요.”

대회에 참가하고 응원한 외국인들은 ‘아리랑’을 따라부르고, 우리 가락에 맞춰 어깨 춤도 추며 또 다른 한국 문화를 즐기고 배웠습니다.

로그인 후 이용가능한 서비스입니다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