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재, 험한 산길 위에서

옛날 사람들이 꿈꾸며 걷던 길
문경새재는 아리랑의 고향. 길고 긴 고개를 넘다가 지친 나그네가 새소리 들으며 피곤한 몸 쉬어가다 "아리랑 고개로 넘어 간다" 며 한 맺힌 노랫가락 뽑기도 했겠지.

 

새들도 날아 넘기 힘이 들었다는 영남과 한양을 잇던 높고 험한 길.

물소리도 요란한 바람소리 길. 영남 유생들의 입신 양명의 길.

보부상, 약초꾼의 고단한 삶의 길 옛날 선비들이 꿈꾸며 걷던 길.

문경새재, 그 험했던 산길 위를  지금은 구경하고 즐기려고 걷는다.

70년대 점촌, 김천으로 통학을 하던 중고생들이 붐비던 문경선 열차길 위

석현 터널에 오미자테마파크, 구산 갤러리.

역사 속으로 떠나는 드라마 세트장과 함께 가도 또 가고 싶은 고향,

새재 길 위에 있다.

로그인 후 이용가능한 서비스입니다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