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추위

“목덜미가 싸하고 머리도 시려요. 목도리는 옷 한 벌 입는 거와 같고 모자 쓰는 것은 보약 한 재와 같다.”고 노인이 하는 말이다.

담뱃갑 혐오사진 약발 다했나

담뱃갑에 경고 그림이 들어간 지 1년이 돼 가지만 예상보다 효과가 미미하다는 평가가 많다. 금연을 유도하려면 담뱃갑 전체에 경고 그림을 넣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다음달부터 부양의무 완화

정부가 다음달부터 부양의무제 기준을 완화 우선 수급 대상자나 부양의무자 가족에 중증장애인이나 노인이 있으면 부양의무를 없애는 것인데요. 이렇게 되면 4만 가구 이상이 새로 기초생활수급 혜택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