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대릉원 관광

우리나라 신라의 고도(古都) 경주에 가면 오래된 고적(古蹟)이 많다. 첨성대도 있고 불국사, 석굴암, 안압지 등도 있지만 경주 시내 여기저기 산재해 있는 거대한 고분군(古墳群)이 관광객들의 눈을 끈다.

수원화성 벌룬관광

터키 카파도키아에 벌룬 타기 관광이 있다면 우리나라 수원 화성에서도 열기구 관광을 즐길 수 있다. 플라잉수원이라고 이름 지어진 이 열기구의 탑승요금은 성인이 18,000원이고 어린이가 15,000원이다. 수원시민에게는 30% 할인해 준다.

스티븐 호킹 박사 별세

외신에 따르면 14일(현지시간) 영국의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박사가 타계했다고 전했다. 그는 21세에 ‘루게릭병’으로 1~2년 밖에 못 산다는 진단을 받았으나 55년을 더 살았다.

평창은 지금 설국

지난 3월 1일 중부지방에 폭우가 쏟아졌지만, 동계올림픽이 열렸던 평창에는 폭설이 내려 쌓여 ‘겨울왕국’이 되었다. 올림픽 경기는 끝났지만, 용평 스키장에는 휴일을 맞아 스키를 즐기려는 사람들과 눈 구경을 하려는 사람들로 붐볐다.

킬러 로봇의 전쟁억지력

얼마 전 정부에서는 4차 산업혁명의 청사진을 발표한 적이 있다. 정부는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의 기반시설 조성과 소프트웨어 교육에 투자를 늘리기로 했다. 이참에 한반도의 전쟁억지력(抑止力)을 키울 수 있는 킬러 로봇(Killer robot)의 획기적인 연구가 필요하다.

호미곶 이름의 시시비비

포항을 여행하다 보면 영일만의 호미곶이라는 이름에 대하여 시비를 따지는 사람들이 많다. 60~70대 ‘실버’들은 한반도가 토끼 모양이라고 학교에서 배웠다. 그 때문에 한국인은 나약한 민족이어서 중국이나 일본의 속국으로 살아야 한다는 것이다. 이러한 궤변(詭辯)은 일제강점기에 왜인(倭人)들이 한국의 식민지화를 정당화하기 위한 꼼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