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만드는 행복한 마을

미니다큐
최근 경상북도 상주시에는 작은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바로 청년들의 유입으로 침체된 마을에 다시 한 번 활기가 불고 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