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러강세 전망에 달러화 예금 관심 높아져

글로벌 달러
원화가 아닌 외화를 통장에 넣어두는 예금에 관심이 몰리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 비해 환율이 떨어졌지만 앞으로는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달러화의 예금은 잔액이 점점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원화 대신 달러를 예금하는 달러화 예금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지난해 1천157원까지 치솟았던 달러 환율이 지난달 1천55원대까지 떨어지며 하강곡선을 그렸지만 앞으로는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크기 때문입니다.

환율이 오르면 원화로 다시 바꿀 때 오른 만큼 이익을 얻을 수 있는데 여기에 예금 이자도 얻을 수 있어 일석이조인 셈입니다.

<정희수 / 하나금융연구소 팀장> “최근 글로벌 불안 요인 증가와 함께 미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횟수가 3회에서 4회로 확대될 가능성이 높아져 글로벌 달러 강세가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국내에서도 거주자 예금 잔고가 증가하는 추세에 있습니다.”

실제로 한 시중은행의 경우 지난달 말을 기준 외화정기예금 잔액이 작년 연말에 비해 170% 가까이 늘어났고 또 다른 은행도 올 초 줄어들던 잔액이 환율 인상 전망으로 다시 많아지고 있습니다.

늘어나는 외화 예금 수요에 발맞추어 연 2%이상의 이자를 주는 예금 상품들도 잇달아 출시돼 고객들을 끌어들이고 있습니다.

<박연수 / 서울시 영등포구> “달러 환율이 오를 것 같아서 외화 예금이 있다는 말을 듣고 가입하게 됐습니다.”

다만 외화 예금은 일반 예금과는 달리 환율이 떨어지면 오히려 손해를 입을 수 있는 만큼 환율 전망을 꼼꼼히 확인한 뒤 투자해야 합니다.

로그인 후 이용가능한 서비스입니다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