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vs AI 로봇 ‘세기의 컬링 대결’

승자는?
올림픽이 끝난 지금도 대한민국에 컬링 열풍은 계속되고 있는데 이번에는 세계 최초로 인공지능 컬링 로봇과 인간간에 컬링 경기 대결이 펼쳐졌다.

 

스킵 로봇의 머리 부분에 장착된 카메라가 실시간으로 경기 판세를 읽습니다.

경기장 반대편에 있던 투구 로봇이 스톤 위치 등 필요한 정보를 전달 받은 뒤, 몸을 숙이고 서서히 스톤을 밀어 보냅니다.

사람팀이 세운 가드를 절묘하게 피해 하우스 내 스톤을 정확하게 위치시킵니다.

스스로 학습하는 ‘딥러닝’ 기술이 적용돼 1천300여건이 넘는 컬링 경기 기보를 활용해 최적의 경기 전략을 수립하는 겁니다.

1엔드 단판 승부로 치러진 사전 시연회에서는 인공지능이 1대 0으로 승리했지만, 본 경기에서는 3대 0으로 사람팀이 인공지능 로봇팀을 꺾으면서 무승부로 마쳤습니다.

<김재원 / 강원도 고등부팀> “인공지능이 어떤 작전을 하는지 예상이 안되고 저희가 어디에 (스톤을) 놔도 인공지능은 바로 생각을 할 수 있기 때문에 그 점이 사람과 큰 차이점이었던 것 같아요.”

특히 급변하는 빙질에 인간처럼 실시간으로 대처하도록 로봇이 학습한다는 것 자체가 인공지능에게는 큰 도전이었다는 평가입니다.

올해에는 스위핑 로봇도 추가로 개발할 예정입니다.

<설상훈 / 고려대학교 공과대학> “이런 걸 만듦으로 해서 우리나라 컬링의 대중화를 했으면 좋겠다고 해서 (개발) 한 것이고, 앞으로 컬링 선수들 훈련 지원이라든지 이런 것들을 많이 생각하고 있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번 프로젝트에서 개발한 핵심 기술을 다양한 응용분야로 확산해 스포츠 분야의 인공지능 도입에 앞장설 계획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가능한 서비스입니다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